이강승 개인전 ‹Garden›

 
kangseunglee_invitation_1.jpeg

이강승 개인전 ‹Garden›
2018. 11. 22(목)~2018. 12. 22(토)

이강승 작가는 개인전 ‹Garden›에서 영국과 한국에서 각각 게이인권을 위해 활동했으며 90년대에 에이즈 합병증으로 사망한 두 사람, 데릭 저먼(Derek Jarman,1942~1994)과 오준수(1964~1998)의 삶을 기리고 기록한 드로잉과 설치, 비디오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작가는 2년 전부터, 영국 켄트 지역의 던지니스(Dungeness) 해변가, 원자력발전소 근처에 지어진 프로스펙트 코티지(Prospect Cottage)라는 이름의 정원에 여러차례 방문해왔다. 이 정원은 영국의 영화 감독이자 게이인권활동가였던 데릭 저먼의 개인 정원으로 그가 사망전 5~6년동안 직접 디자인하고 가꾸었던 곳이다. 이강승 작가는 데릭 저먼이 직접 골라 구성한 정원의 식물들을 채집하고, 그가 고철, 버려진 목재, 주변의 돌과 바위를 조합에 만든 정원 안의 조각들을 드로잉으로 재현하거나 금실로 수를 놓는다. 작가는 또한 그곳에서 데릭 저먼이 생전 수집했던 것과 같은 모양의 돌들을 모으고, 그가 정원을 디자인하며 작성한 다이어리의 내용과 필체를 따라 수놓는 과정을 통해 수행적인 기록을 행한다. 이렇게 작가의 몸을 통해 새겨진 데릭 저먼의 삶과 흔적, 특히 에이즈에 의한 사회적 낙인과 호모포비아에 저항했던 활동가로서의 삶은, 작가의 노동집약적인 작업을 통해 강렬하고 고귀한 기억으로 남겨진다.

원앤제이갤러리(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31-14)
휴관일 없음, 11am~6pm / 입장료 무료

untitled (derek jaram - garden book).jpg
untitled (curtain).jpg

한편 작가는 젊은 나이에 타개한 한국의 게이인권/에이즈운동가 오준수의 삶을 기록되고 전달되어야 할 역사로 불러온다. 오준수가 ‘친구사이’라는 남성동성애인권단체에서 활동했던 기록들, 친구들과 주고받은 편지, 그리고 친구들에 의해 출판된 그의 일기과 시는 잊혀져서는 안되는 사건으로 전시장에 등장한다. 작가는 이러한 자료 역시 드로잉과 자수 작업으로 재현함으로써 그의 삶을 기억하는 동시에, 우리 사회의 느리지만 지속적인 변화를 위해 저항해온 개인들의 삶을 역사로 기록한다.

Garden, 3 channel video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2018_1.jpg

비디오 작업에서 작가는 프로스펙트 코티지와 서울의 몇몇 장소들(게이 커뮤니티의 기억이 남겨진 남산, 탑골공원, 낙원동 등)을 오가며 그 곳의 흙을 채집하고 동물가죽으로 만든 종이 위에 드로잉한 작품들의 부분을 잘라내어 그곳에 묻는 제의적 수행을 함으로써 ‘묻는 것’과 ‘기록하는 것’이라는 죽음을 둘러싼 오래된 행위들에 질문을 던진다. 채집되어진 흙은 한 데 뒤섞여 작가에 의해 도기로 빚어지고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다. 작가의 이러한 행위들은 데릭 저먼과 오준수, 그리고 우리가 기억하지 못하는 수많은 삶들을 연결하고 성소수자와 에이즈라는 질병에 대한 억압과 저항의 역사를 드러낸다. 그리고 주류 역사에서 지워진 낙인과 질병의 역사가 이미 흙과 식물, 우리가 만들고 남긴 오브제를 통해 인간의 기억을 넘어선 다른 언어로 기록되고 전달되고 있음을 발견하게 한다.

 
artDUIRO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