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문화축제, 그 아수라장 한가운데서

  © Minsoo Kim

© Minsoo Kim

 

2018년 9월 8일,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자긍심으로 가득해야 할 광장이 혐오로 뒤덮이기 시작했다. 무지개를 참지 못하는 이들의 아우성으로. 행진의 선두에서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집행위원인 심기용과 사진가 김민수가 현장을 자세하게 기록했다.

글: 심기용
사진: 김민수


9월 8일 인천퀴어문화축제는 대규모 혐오폭력의 아수라장이었다. 축제가 끝나고서는 도저히 맥주 한잔하지 않을 수가 없는 심정이었다. “고생한 활동가들의 얼굴을 보면 울음이 터질 거 같아 바로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라는 친구의 SNS 글만 보고 스마트폰은 내려놓았다. 오늘 우리가 당했던 폭력을 가로질러, 술이라도 나를 위로하소서, 그렇게 마음을 내려놓으려고 노력했지만, 마지막까지 깃발을 내리지 말아야 했다는 후회로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

인천퀴어문화축제의 행진은 A도보―굴다리―B도보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우습게도 혐오세력과 경찰의 대치상태는 A도보의 시작점부터 시작했다. 그때부터 경찰은 ‘행진은 어렵지 않겠냐’, ‘해산하는 게 어떻겠냐’며 종용했고, ‘신고된 행진은 끝까지 진행할 것이고 여기에 협상은 없다’는 조직위의 단호한 입장에 물리력을 동원한 강제집행을 시작했다. 경찰은 온갖 폭력을 동원하던 혐오세력을 물리력으로 굴다리까지 밀어냈다. 그리고는 우쭐해 하며 할 만큼 했다는 식으로 조직위에 다시금 해산을 설득했다. 당연히 조직위는 ‘해산을 설득하지 말고 안전한 행진을 보장해야 하는 경찰의 본분을 다하라’며 거절했다.

굴다리에 왔을 때쯤 시간은 벌써 7시가 다 되어갔다. 문제는 이때부터였다. 경찰은 행진신고가 20시까지라며 ‘일정 시간 이후에는 보호할 수 없다’며 해산을 강압하기 시작했다. 이와 더불어 혐오세력의 대표가 ‘깃발을 내리면 보내주겠다’고 협상 조건을 내걸었다. 경찰은 조직위원장을 혐오세력이 운집한 공간으로 데려가 협상을 주선했다. 좁은 길목에 압박되어 있는 탓에 탈수자나 부상자가 발생하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나와 조직위는 일단 이 좁은 길목을 벗어날 수 있도록, 우리가 안전하게 행진 차량까지 갈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마무리 집회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깃발은 그렇게 해서 내리게 된 것이었다.

797979.jpg

그러나 약속은 처절하게 무너졌다. 그 어떤 축제 참가자의 안전도 보장되지 않았다. 경찰은 차량까지 이동을 막고 더 좁은 보도에서 행진하게 하더니, 혐오세력이 보도 양쪽에 딱 달라붙어 폭언을 쏟아내는 것마저 방치했다. 눈앞에서 “깃발 내려!” 소리치고 온몸으로 위협하는 이들을 전혀 제지하지 않았다. 심지어 행진 목표지점을 앞두고 경찰 에스코트가 없어서 혐오세력과 직접 얼굴을 마주해야 했다. 가까스로 동인천역 앞에 도착했지만 그 짧은 시간 안에 들은 혐오표현으로 축제 참가자의 마음은 산산이 조각나있었다. 깃발을 들지 못하고 굴욕적인 행진을 했다는 것에 다들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눈물만 흘렸다.

행진 차량까지 이동시켜달라는 요구도 지켜지지 않았다. 차량이 있던 도보를 혐오세력이 점거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경찰은 그들과 대치할 의지가 없었고, 혐오세력은 축제 참가자들에게 개별적으로 접근하기 시작했다. 마무리 집회에서 우리는 완전히 방치되어 있었다. 종걸(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공동집행위원장)은 깃발 협상을 주선한 것과 마무리 집회에서의 미온적 대처를 항의했지만, 경찰은 그것이 왜 잘못인지 이해하지 못했다. 경찰은 신고시간이 한참 지나 행진과 집회를 지속하기 어렵다고 했다. 나는 마무리 집회를 하겠다고 했다. 당신들이 약속을 지키지 못해 차량에 가지 못했으니 음향장비를 달라고 요구했다. 그런 상황 끝에 신우리 조직위원장이 확성기로 발언하며 축제를 마무리하게 되었다.

경찰을 믿지 말고 차라리 좁은 골목에서 대치하는 게 옳았을 것이라고 후회한들 뒤늦은 일이었다.

2222.jpg
888.jpg

마무리 집회에 있던 사람들은 다들 어딘가 맞고 할퀸 자국들을 가지고 있었다. 깃발을 빼앗고 찢었다는 증언들이 속출했고, 깃대들도 죄다 부서져 있었다. 모두 혐오폭력의 결과물이었다. 짐을 들고 행사장에 들어가던 애인도 혐오세력이 넘어뜨려 다리를 쓸렸다. 난 머리채를 잡히거나 갈비뼈를 가격당했다. 심지어 휠체어 장애인을 둘러싸 폭언을 내뱉고 밀치기까지 했다. 행진 차량은 펑크가 났고 음향 장비는 전부 고장이 났다. 누군가 그것을 혐오세력 내부에 자랑했는지 한참 떨어져 있던 이가 “너희들 차 펑크 났데!”라며 기뻐했다. 쓰러진 참가자를 이송하는데 길을 가로막았던 그들은 경찰의 물리력 행사에 ‘사람이 죽어간다’며 비명을 질러댔다. 성소수자로 살면 자살한다고 놀리던 이들의 비명이었다.

부스는 열리지 못했다. 혐오세력은 이른 시간부터 준비를 방해했고, 경찰은 예상보다 많은 불법점거 인원에 대응하지 못했다. 혐오세력은 축제 측 물품운반 차량의 진입을 막았고, 현수막은 빼앗고 뜯어냈다. 이런 식으로 광장은 혐오세력에 의해 장악되어버렸다. 초반에 진영을 잃어버린 탓에 부스 참가자와 조직위는 광장 전광판 오른쪽에 고립되고 말았다. 혐오세력 버스가 현장 옆에 있었는데 차량과 벽 사이가 유일한 출구였다. 혐오세력은 당연히 그곳으로 진입을 시도했고 경찰은 유일한 출구마저 봉쇄했다. 화장실도, 물도, 음식도 없는 곳에서 조직위와 참가자들은 장장 7시간을 갇혀있게 된 것이다. 경찰이 개별 인원을 안내했지만, 다시 들어오는 게 힘들어 대부분은 나가려고 하지 않았다. 폴리스라인 밖에 있는 참가자들은 경찰 보호 없이 맨몸으로 혐오세력의 공격을 받아야 했다.

다들 마음의 상처가 크리라 생각했기에, 나는 서로를 위로하는 글을 쓰려고 했다. 글쎄,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위로일까? 위로를 위한 위로는 할 수 없을, 그런 하루를 보냈던 것이 아닐까? 싸움은 이제부터다. 신체적, 심리적, 재산적 피해 사실을 모아 경찰과 공무원에 항의해야 한다. 혐오세력의 위법과 폭력에 제대로 보상을 받아낼 것이다. 광장 사용을 불허하고 행정 잡음을 만들어 이 아수라장을 조장한 동구청장도 역시 용서할 수 없다. 나아가 전국의 퀴어문화축제를 무사히 진행할 수 있도록 함께 정비하고 마음을 모아야 한다. 인천퀴어문화축제와 무지개행동이 이를 위해 연대할 것이다.

“우리의 인권만 챙기고 성소수자와 연대하지 않겠다”라는 식의 말에서 ‘연대’라는 단어는 한없이 가볍게 보였다. 인천퀴어문화축제 이후 그 단어는 나에게 가장 무거운 말이 되었다. 기필코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다. 우리는 승리한다. 그리고 이미 승리의 길 위에 서 있다. 우리는 이런 폭력에도 행진을 끝마치고 공식적인 축제 개회와 폐회를 선언한, 악에 받친 사람들이다. 함께 하자. 연대하고 변화를 일으키자.

심기용(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집행위원)

 
DUIRO Magazinemain